北 남측에서 보낸 코로나 싣는 풍선 탓

北 남측에서 보낸 코로나 싣는 풍선 탓…

北 남측에서

전문가들은 국영 미디어가 시민들에게 ‘바람에 의해 오는 외계인’을 조심하라고 촉구하면서 주장에 회의적입니다.

북한은 북한이 탈북자들이 남측 접경을 통해 보낸 풍선에 코로나19가 발생했다고 비난해 왔다.

2년 동안 한 건의 바이러스 사례도 기록되지 않았다고 주장한 북한은 5월 12일 첫 번째 감염을

인정하여 빈곤한 국가에서 공중 보건 재앙에 대한 두려움을 촉발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금요일에 국가는 4,570명이 새로 발열 증상을 나타내어 총 사례 수를 474만

명으로 늘렸다고 보고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진단키트 부족으로 코로나19가 아닌 발열 증상을 언급하고 있다. 북한의 사망자는 73명에 불과했다.

조선중앙통신은 4월 초 동부 금강군에서 ‘미확인 물질’을 만진 18세 군인과 5세 어린이가 증상을 보인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금요일 밝혔다.

이어 “접촉자 중 발열 사례가 급격히 증가했고, 해당 지역에서 처음으로 발열 환자 집단이 등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탈북자 단체가 올해 처음으로 풍선을 국경을 넘은 것으로 추정되는 것은 4월 말 서부 김포 지역에서였다.

조선중앙통신은 “분계선과 경계선 일대에서 바람과 기타 기후 현상과 풍선으로 오는 외계물에 대해 경계하라”고 시민들에게 경고했다.

北 남측에서

보고서에서 한국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지만, 그곳의 탈북 활동가들은 풍선을 사용해 중무장한 국경 너머로 반체제 전단과 인도적 지원을 보냅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11일 코로나19가 풍선을 통해 북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평양의 주장에 회의적이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물건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점에서 과학적으로 북한의 주장을 믿기 어렵다”고 말했다.

파워볼사이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사람들이 오염된 표면이나 물체와의 접촉을 통해 감염될 위험이 일반적으로 낮은 것으로 간주되지만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정권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과의 국경 간 무역을 재개한 후 북한에 유입되었다는 보다 그럴듯한 설명을 공개적으로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임을철 극동연구소 교수는 “바이러스가 중국발이라고 결론지었다면 북중 교역에 차질을 빚어 접경지역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대학교.

북한 당국의 보고에 따르면 북한은 공식적으로 확진자와 사망자 통계를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재앙적인 발병을 피할 수 있었다고 한다.

평양은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을 포함한 인도적 지원의 외부 제안을 거부했으며, 미국이

이 제스처를 사용하여 북한에 대한 “적대적” 정책을 폄하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