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가 말을 걸어 오네요!” 그 작품에 담긴 비밀

이건 작은 변화였다. 그저 조금 더 내 색을 보겠다는 마음이었을 뿐. 그런데 거기서 바탕의 추상적 표현이 나왔다. 저게 꽃밭을 나는 나비인지 구름 위의 나비인지 구분이 안 됐다. 나비 아래 흐르는 부드러운 큰 곡선이 강인지 혹은 꽃잎 안의 틈인지도…그 해석은 점차 관객의 몫으로 넘어갔다. ‘저 나비는 어디를 날고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