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의 운명을 따른 ‘돌로 지어진 집’

어느 건축물이든 타고난 운명이 있는 모양이다. 설계되어 지어지고 그리고 이용되다 쓸모가 다하기까지, 과정에서 하나의 역사를 새기기 때문이다. 덕수궁 서쪽에 정남향으로 서 있는 집이 그렇다. 집은 여느 전각을 능가하는 규모로, 편전과 침전 겸용의 황제 위상에 걸맞게 구상된다. 오로지 ‘돌(石)로만 지어진(造) 집(…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