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예술…곡성 ‘토란’ 무대 오른다, 이색 농촌실험축제 열려

“두 가지의 ‘안녕’은 각각 만남과 헤어짐의 인사를 의미한다. 불시에 인간에게 찾아온 팬데믹 시대가 건넨 절망적인 첫인사이기도 하고, 팬데믹의 종식을 원하는 인간들의 절박한 고별인사이기도 하다. PANDEMIC … Hello? Goodbye!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동서양을 막론하고 경제, 정치, 문화, 사회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