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강, 생각보다 좋은데? 호불호 강한 향신료의 마법

따뜻한 음료를 찾게 되는 날씨, 어린 시절 할머니는 집에 온 손녀들 감기 걸리지 말라고 진한 생강청을 물에 타 주곤 하셨다. 당시엔 매운 생강 맛이 싫었기에 억지로 먹었는데 이제는 생강 맛이 나는 빵이나 쿠키라면 언제든지 환영이다.서양의 각종 케이크나 쿠키 등 진저브레드와 한국의 편강, 생강차 등에 들어가는 생…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