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 원주민, ‘음청’ 순례자 박물관 보이콧 촉구

아메리카 원주민, ‘음청’ 순례자 박물관 보이콧 촉구

매사추세츠주 플리머스(AP) — 메사추세츠의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메이플라워호에 도착한 순례자들이 세운 유명한

영국 정착촌인 플리머스의 삶을 묘사한 식민지 시대 재연자들이 등장하는 인기 있는 살아있는 역사 박물관의 보이콧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아메리카

주의 Wampanoag 커뮤니티 구성원과 지지자들은 Plimoth Patuxet 박물관이 그곳에 살았던 유럽인과 원주민의 이야기를 똑같이 말하는 “이중

문화 먹튀검증커뮤니티 박물관”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그들은 전통적인 원주민 생활에 초점을 맞춘 야외 박물관의 일부인 “Historic Patuxet Homesite”가 부적절하게 작아 수리가 필요하고 현지 부족 출신이 아닌 직원이 있다고 말합니다.

최근 소셜 미디어에서 불만을 토로한 마사스 빈야드의 아퀴나 왐파노아그 부족의 일원인 카밀 매디슨은 “그들을 애용하지도 말고 거기서 일하지도 말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그들이 원주민의 지식과 경험을 존중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때까지 그들과 교류하고 싶지 않습니다.”

이러한 우려는 박물관이 메이플라워 상륙 40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플리모스 플랜테이션에서 플리모스 파툭셋으로 이름을 바꾼 지 2년 만에 나온 것입니다.

당시 박물관은 75년 된 기관의 교육 사명에 대한 원주민 관점의 중요성을 반영하는 “새롭고 균형 잡힌” 이름을 선언했습니다.

“Patuxet”은 “Plimoth” 근처의 원주민 커뮤니티였으며, Pilgrim 식민지는 현대의 Plymouth가 되기 전에 알려졌습니다. 메이플라워가 도착했을 때

유럽의 질병으로 심하게 파괴되었지만 생존자 중 한 명인 일반적으로 스콴토로 알려진 티스퀀텀은 영국 식민지 개척자들이 첫 겨울을 버틸 수 있도록 도운 것으로 유명합니다.

아메리카 원주민

박물관에서 거의 20년 동안 일했으며 가장 최근에는 마케팅 디렉터로 일한 Mashpee Wampanoag 부족의 일원인 Paula Peters는 “그들은

이름을 바꿨지만 태도는 바꾸지 않았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부족들에게 만족감을 주기 위해 아무 일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취하는 모든 단계는 귀머거리입니다.”

박물관 대변인인 Rob Kluin은 AP 통신에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박물관이 야외 Wampanoag 전시를 확장하고 새로운 원주민 프로그램 건물을

위해 200만 달러 이상을 모금했으며 원주민의 직원을 모집하고 유지하기 위한 “몇 가지 이니셔티브”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커뮤니티. 그는 자세한 설명을 거부했습니다.

성명서는 또한 박물관이 아메리카 원주민 교육 프로그램을 강화하기 위해 받은 한 쌍의 보조금을 인용했습니다. 여기에는 이번 여름에 교사들을

위한 워크숍을 주최하기 위해 국립 인문학 기금에서 160,000달러 이상을 사용하여 교사들이 역사 수업에 원주민 목소리를 통합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박물관은 또한 Algonquian 전시 및 해석의 새로운 감독이 그의 부족의 교육 위원회에서 봉사하는 Aquinnah Wampanoag라고 언급했습니다.

그의 동생인 Anthony “Nanepashemet” Pollard가 Wampanoag의 주요 역사가로서 박물관의 원주민 프로그램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Carol Pollard도 유적지의 상태에 낙담한 사람들 중 한 명이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