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 현장 같았던 신명나는 탈춤 한 판

“아르코예술극장에서 신명나는 탈춤 한 판 펼쳐보세. 북도 치고, 장구도 치고, 덩기덕~” 무대가 열리니 전 출연진이 각자의 탈을 손에 쥐고 저마다 흥을 끄집어낸다. 앞으로 펼쳐진 공연에 대한 성공을 기원하는 바람이랄까. 관객들에 대한 인사랄까. 각자의 염원을 담아 상 위에 탈을 내려놓고 절을 올린다.28~29일 아르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