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살리기] 마닐마닐하다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마닐마닐하다’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음식이 씹어 먹기에 알맞도록 부드럽고 말랑말랑하다’라고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보기월로 홍명희의 임꺽정에 나오는 “음식상을 들여다보았다. 입에 마닐마닐한 것은 밤에 다 먹고 남은 것으로 요기될 말한 것이 겉밤 여남은 개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