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이 던진 화두, ‘철도·노동자’와 ‘인천·영등포’

“사실 영등포라는 도시가 생긴 건 인천 때문이다. 식민지 근대가 시작되기 전에는 강화를 거쳐 마포로 들어오던 세곡선(稅穀船)이나 삼남(三南, 충청도·전라도·경상도)의 배들이 인천에 항만이 생기면서부터 제물포로 들어오게 됐다. 이후 경인(京仁)철도가 생기면서 영등포가 형성됐다. 노동자·기술자들을 영등포에 집…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