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의 기적을 기다리며… 그때 그 ‘반짝시장’ 기억하나요

발그스름한 빛깔의 잘 익은 복숭아는 보는 것만으로 침이 고였다. 보송보송한 살갗을 대충 훑어 한입 베어 물면 단물이 주룩 흘렀다. “복숭아도 그런 복숭아가 없었어. 지금은 어떤 과일을 사 먹어도 그 맛이 안 나.”여든을 넘긴 어머니는 1970년대 송도역 ‘반짝시장’에서 물건과 바꿔 사 먹던 복숭아 맛을 잊지 못한다. 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