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부활로

COVID-19 부활로 한국 고용 시장이 활력을 잃어 가고 있습니다.
통계청은 7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고용 증가세가 2개월 연속 둔화됐고, 경기 하강 리스크가

높아져 이러한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COVID-19 부활로

먹튀검증커뮤니티 7월 고용률 62.9%라는 우울한 전망이 지난 달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어 정부가 경제 리스크 요인을 감안해

민간 주도의 고용시장 활성화 방안을 서둘러 추진해야 한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그리고 해외, 어렴풋이.

7월 만 15세 이상 취업자 수는 2847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82만6000명 증가해 17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more news

이에 따라 지난달 고용률은 62.9%로 전년 동기 대비 1.6%포인트 높아져 통계청이 관련 자료를 집계하기 시작한 1982년 이후

7월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7월 신규 고용은 82만6000명으로 6월 84만1000명, 5월 93만5000명보다 감소했다.

통계청 고위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이 같은 2개월 연속 하락세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노동시장에 영향을

미쳤던 지난해 기저효과에 부분적으로 기인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계속해서 고용 성장 둔화가 단기적인 것이 아니라 경제적 불확실성을 가중시키는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하반기와

2023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COVID-19 부활로

나열된 요인은 기준 금리, COVID-19 전염병의 부활, 치솟는 인플레이션과 성장 둔화로 인해 부정적으로 변한 소비자 및 기업 심리입니다.

청년 일자리 창출은 인구 감소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정부에도 과제를 안겨주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60세 이상 47만9000명, 50대 19만4000명에 비해 6~7월 15~29세 신규 채용은 9만2000명 증가했다.

기획재정부는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고용시장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월요일 정부는 규제 완화, 세금 인센티브 제공, 신흥 산업 지원을 통해 민간 부문의 고용 극대화를 목표로 하는 일련의 조치를

발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업로비그룹 산하 싱크탱크인 한국경제연구원은 정부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지만 고용시장 정책에서 속도를 내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코노미스트는 “민간 일자리 시장이라는 아이디어는 이전 정부가 노년층을 위해 성급하게 마련한 일자리와 달리 젊고 유능한

근로자를 위한 양질의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이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국내외 경제 리스크가 빠르게 커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청년 일자리 창출은 인구 감소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정부에도 과제를 안겨주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60세 이상 47만9000명, 50대 19만4000명에 비해 6~7월 15~29세 신규 채용은 9만2000명 증가했다.